디지털타임스

 


장성민, “尹, 6·25잿더미서 건진 한미동맹을 우주동맹으로 확대…글로벌 중추국가 푯대 세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은 6·25 74주년을 맞아 "윤석열 정부는 한미동맹을 우주동맹으로까지 확대했다"며 "6·25전쟁을 통해 체득한 한미동맹은 내일의 더 큰 자유, 평화, 번영의 뿌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전 기획관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25전쟁 74주년에 부쳐'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장 전 기획관은 "6·25전쟁은 재앙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전쟁의 잿더미로부터 한미동맹을 건져냈다"면서 "그리고 전쟁의 위기로부터 번영의 기회로 대전환하는데 성공했다"고 짚었다.

아우러 "윤석열 정부는 자유, 평화, 번영의 3대 축을 기초로 글로벌 중추국가의 포괄외교를 선언했다. 6·25전쟁의 피와 땀과 눈물로 쟁취한 인류보편적 가치인 '자유'를 토대로 이룩한 평화와 번영의 가치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기 위해 글로벌 연대를 강조했다"며 "한국적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인류와 공유하기 위한 보편적 가치로서 자유, 평화, 번영을 실천하기 위한 구체적 전략을 발표했다. 인도·태평양전략이 바로 그것"이라고 역설했다.

장 전 기획관은 "이제 우리는 6·25전쟁의 위기로부터 지켜낸 이 위대한 '자유'의 가치를 전 세계와 연대하여 글로벌 평화, 글로벌 번영의 씨앗으로 뿌려 열매 맺어야 한다"며 "이를 외교, 군사적으로 차질없이 수행해 나가기 위한 윤석열 정부의 핵심 키가 바로 글로벌 중추국가 구상이다. 그리고 이의 외교적 수단이 글로벌 중추국가의 포괄외교이자 아시아·태평양전략 및 인도·태평양전략"이라고 평했다.


장 전 기획관은 "6·25전쟁 74주년에 대한민국은 6·25전쟁의 경험을 역사속으로 묻어 '잊힌 전쟁'으로 만들 것이 아니라, 전쟁의 잿더미로부터 지켜낸 위대한 가치인 '자유'를 토대로 이룩한 평화와 번영의 경험을 전 세계와 공유해야 한다"며 "그래서 진정한 6·25전쟁의 역사적 가치를 되새기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스탠더드로 나아가는 원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그래야 이것이 바로 제2, 제3의 한국전쟁을 예방하는 전략적 지름길이자, 통일한국, 대한강국의 위대한 한반도 시대를 개막하는 대동맥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 '6·25 74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평화는 말로만 지키는 것이 아니다. 강력한 힘과 철통같은 안보태세야말로 나라와 국민을 지키고, 이 땅에 진정한 평화를 이룩하는 길"이라며 "우리가 더 강해지고 하나로 똘똘 뭉치면, 자유와 번영의 통일 대한민국도, 결코 먼 미래만은 아니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6·25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장성민, “尹, 6·25잿더미서 건진 한미동맹을 우주동맹으로 확대…글로벌 중추국가 푯대 세웠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 참전영웅 초청 위로연'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