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달러약세·금리인하 코스피에 호재…연내 3200 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달러약세·금리인하 코스피에 호재…연내 3200 간다"
이경민 대신증권 FICC리서치부장이 25일 한국거래소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남석 기자]

이경민 대신증권 FICC리서치부장이 달러 약세와 금리인하, 기업의 실적 개선 등에 힘입어 코스피가 하반기 32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이 부장은 25일 한국거래소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미국만 압도적인 성장을 보여주면서 강세를 보였던 달러는 약세로 전환할 것"이라며 "코스피 기업의 주당순이익(EPS)도 예상보다 빠르게 상승했다"며 이 같이 예상했다.

그는 미국과 유로존과의 성장 격차가 줄면서 하반기 달러가 약세로 전환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로존과 중국 GDP 성장률이 꾸준히 상향 조정되고 있고, 대중국 수출입 비중이 높은 유로존 경기가 중국의 각종 부양책 효과가 기대되는 하반기부터 살아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달러가 약세를 보이면 신흥국의 증시가 상대적인 강세를 보였다. 하반기 달러 인덱스가 100포인트를 밑도는 등 달러 약세 압박이 커질수록 미국 이외 지역의 글로벌 유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봤다.

미국이 연내 기준금리를 50bp(1bp=0.01%) 내리면서 한국은행 역시 비슷한 수준의 금리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역시 국내 증시에는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평가다.

다만 금리 인하 시점을 두고 인플레이션 지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방향이 엇갈리면서 3분기 중 코스피가 높은 등락폭을 보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다음 달 발표되는 미국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처럼 둔화한다면 3개월 연속 둔화세를 보이는 만큼,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감이 높아질 수 있지만 이어지는 FOMC에서 또 다시 보수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7~8월에 코스피가 하락해 2650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3분기 이후부터는 금리 인하에 대한 방향성이 잡히고, 달러 약세가 본격화하면서 외국인 수급이 개선, 코스피가 3200까지도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기업들의 실적 개선 역시 코스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부장은 "당초 예상했던 연말 12개월 선행 EPS를 이미 넘어섰다"며 "올해 이익 증가율은 80%가 넘고, 2025년과 2026년도 각각 20%, 10%가 넘는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2026년까지 기업의 실적은 올라갈 것이란 의미"라며 "다만 내년 이후 실적 모멘텀이 꺾이거나 2026년 실적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선다면 코스피가 꺾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추진 중인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코스피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봤다. 그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원인을 분석했을 때 기업의 주주환원 정책이 미치는 영향은 최대 30% 수준"이라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이 병행되지 않는다면 밸류업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도 많아야 30%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