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최고위원 경쟁 가열… 韓·元, 러닝메이트 대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7·23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25일 마감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진행된 후보등록 결과 대표 후보에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상 가나다순) 등 총 4명이 이름을 올렸다.

4명을 뽑는 최고위원에는 총 10명이 후보 신청을 마쳤다.

현역 의원 중에는 장동혁·박정훈·김민전·인요한 의원이 출마했다. 장 박 의원은 한 전 위원장, 김 인 의원은 원 전 장관과 함께 뛸 것으로 보인다.

원외에서는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 김재원 전 최고위원, 김형대 강남구의회 의장, 박용찬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 이상규 전 국민의힘 총선백서 특별위원회 위원, 함운경 마포을 당협위원장이 등록했다.

최고위원 선거의 경우 4인 중 1명은 여성 몫으로 배정한다. 유일한 여성 최고위원 후보인 김민전 의원은 사실상 당선을 확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만 45세 미만 청년 몫인 청년최고위원 한 자리에도 11명의 후보자가 몰렸다.

현역 의원은 진종오 의원이 유일하다.

원외에선 김소연 전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 조직1본부 부본부장, 김은희 전 의원, 김정식 전 국민의힘 청년대변인, 박상현 전 국민의힘 정책조정위원회 청년부위원장, 박준형 전 리빌드코리아 대표, 박진호 경기 김포갑 당협위원장, 박홍준 전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 손주하 서울 중구의회 의원, 안동현 전 국민의힘 청년정책네트워크특위 위원, 홍용민 한국금형기술사회 대외협력이사가 도전장을 냈다.


전대 선관위는 오는 27일 자격심사를 통해 최종 후보자를 확정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각 10명, 11명에 달하는 최고위원·청년최고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예비경선(컷오프) 적용 여부 및 기준 인원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본경선 진출자들은 다음달 23일 치러지는 전당대회까지 전국 권역별 합동연설회 등을 거치며 본격 레이스에 돌입한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7일 광주·전북·전남·전주 지역 당원들을 대상으로 첫 합동연설회를 연다.

이어 10일 부산·울산·경남, 12일 대구·경북, 15일 대전·세종·충북·충남, 17일 서울·인천·경기·강원 순으로 합동연설회가 차례로 진행된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與 최고위원 경쟁 가열… 韓·元, 러닝메이트 대결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앞줄 왼쪽부터)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