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시골가면 힘들어서 살겠나"… 귀농·귀촌 인구 5.5% `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시실업자 늘고 인구이동 줄어
청년귀농인은 10.8%로 늘어나
귀농·귀촌 인구가 전년대비 5.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 실업자 수,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농촌살기·농막 등 귀농 없이도 농촌 체험이 가능해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귀촌은 31만6748가구, 41만3773명으로 조사됐다.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4.4%, 5.5% 감소한 규모다.

지난해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전년대비 14.7% 감소하면서 귀농·귀촌 인구도 줄었다는 게 농식품부 측 설명이다. 지난해 인구이동자 수는 612만9000명으로 1974년 이후 49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청년층 귀농인의 비중은 9.4%에서 10.8%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청년농 지원 정책이 효과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견고한 흐름을 보이면 60대 이상 연령층의 귀농·귀촌 비중은 46.5%에서 45.8%로 줄었다. 1년 사이 1049나 줄며 전체 귀농 규모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이는 고용률 증가와 고용형태 변화에 기인한다. 지난해 60대 이상 고용률은 45.5%로 전년대비 1.0%p 증가했다. 60대 이상 취업분야별 비중을 보면, 18.5%였던 농립어업은 17.6%로 감소했다. 반면, 제조업은 9.4%에서 9.6%로, 사회복지업은 13.2%에서 13.7%로 늘었다.

윤원습 농업정책관은 "인구감소와 도시 고령 취업자 증가는 귀농·귀촌 감소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2차 베이비부머(1968~1974년생) 은퇴, 농촌지향 수요 지속 등으로 귀농·귀촌 흐름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시골가면 힘들어서 살겠나"… 귀농·귀촌 인구 5.5% `뚝`
<아이클릭아트>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