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시아나 노조 "`메가캐리어` 합병, 조원태 경영권 방어 수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와 일반노조가 대한항공과의 기업결합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와 일반노조는 25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은 국가적·국민적 피해가 초래될 것이 명백하기에 결사반대한다"며 "지금까지 진행된 인수합병 과정을 보면 대한항공이 내세우던 메가캐리어는 허울뿐인 간판이 됐으며 오직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수단으로 전락했음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대한항공이 인수합병 과정에서 다수의 운수권을 반납하면서 항공산업 매출이 외국 항공사로 넘어가게 됐고, 로마 등 유럽행 항공편의 운항 횟수가 줄어 국민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아시아나항공 화물부문의 우선 인수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에어친천에 대해서도 "고래를 삼키려는 새우"라며 "에어인천은 영속성이 불투명하기에 결국 항공 화물사업까지도 대한항공의 독점으로 귀결될 우려가 높다"고 부연했다.


이들 노조는 기업결합 관할 당국인 산업은행과 국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에 "합병을 원점 재검토해 제삼자 인수기업을 발굴해 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중 미국을 제외하고 13개국의 승인을 받은 상태로, 미국 당국과는 화물사업 매각을 포함한 선행 절차가 오는 10월께 끝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아시아나 노조 "`메가캐리어` 합병, 조원태 경영권 방어 수단"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