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배신한 18살 남친에 복수”…中대학서 나체로 활보한 40대 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신한 18살 남친에 복수”…中대학서 나체로 활보한 40대 여성
나체로 중국의 징저우 공과대학을 돌아다니고 있는 여성. [X(옛 트위터) 캡처]

중국에서 한 40세 여성이 18세 전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의 학교를 찾아가 나체로 돌아다닌 사연이 전해졌다.

2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말 중국 중부 후베이성에 있는 정저우 공과대학에서 한 여성(40)이 알몸 상태로 돌아다녔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 여성은 더우인(중국판 틱톡) 계정에 양모씨라는 18세 청년이 자신과 성관계를 맺고 돈을 갈취한 후 자신을 버렸다는 글을 올렸다. 현재 이 계정은 차단된 상태다.

이를 본 한 학생은 "여성의 이런 극단적 행동은 남자친구를 향한 복수심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여성은 나체로 대학 운동장과 건물을 활보하면서 전 연인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키기 위해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고 SCMP는 전했다.


한 학생은 이를 두고 "남성이 창피해하는 것을 보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현지 누리꾼들은 "그럴 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에게 복수하기 위해 너무나 큰 대가를 치렀다" "여성은 남자친구보다 자신을 더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지 공안행정처벌법에 따르면 공공장소에서 고의로 노출을 감행한 사람은 5~10일 구금형에 처할 수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