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집값, 너무 비싸서 못 살겠어요"…짐싸서 경기·인천 가는 서울사람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집값, 너무 비싸서 못 살겠어요"…짐싸서 경기·인천 가는 서울사람들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에 게시된 부동산 매물 정보.<연합뉴스>

높은 집값을 견디지 못하고 서울에서 타지역으로 이주하는 '탈서울' 행렬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4년 1∼4월 국내 인구이동 결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4월 읍면동 경계를 넘어 거주지를 옮긴 인구는 234만8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만6000명(8.1%) 늘었다. 특히 전입 인구에서 전출 인구를 뺀 순이동을 시도별로 보면 서울은 순유출이 늘고, 경기·인천은 순유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순유출 규모는 471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3.9% 늘었고, 경기와 인천의 순유입 규모는 각각 1만8908명, 1만2302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7.7%, 25.0% 증가했다.

서울 거주자가 경기·인천 지역 아파트를 매입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4월 경기권 아파트를 사들인 서울 거주자는 4729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7% 늘었다. 인천 아파트를 매입한 서울 거주자는 661명에서 769명으로 16.3% 증가했다.

부동산인포는 높아진 서울 집값을 감당하지 못하는 수요자들이 경기, 인천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부동산원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6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7% 오르면서 57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고, 5월 기준 최근 1년간 서울 1㎡당 평균 분양가는 평균 1170만6000원으로 1년 전에 비해 24.35% 올랐다. 인천(552만7000원)이나 경기(633만6000원)와 비교하면 두 배가량 비싼 가격이다.
통계청 자료를 봐도 최근 10년간(2014∼2023년)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간 인구 중 경기로 전입한 인구가 340만5000명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고, 이중 '주택'을 이유로 전입한 인구가 136만4000명으로 '가족'(88만8000명), '직업'(68만명) 등 다른 사유보다 많았다.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동한 인구는 42만7000명으로 경기 다음으로 많았으며, 사유 중에서는 '주택'이 14만8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부동산인포 관계자는 "서울 집값을 감당하지 못하는 수요자들이 경기, 인천으로 대거 이탈하고 있다"며 "서울은 물론 수도권 전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의 교통 인프라 개선도 탈서울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