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6월 기점 `로또급` 신규 청약 물량 예정…`과천 대방 디에트르` 주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천 전용면적 59㎡ 아파트 14억원대 시세 형성…단지 분상제 적용되어 시세차익 기대
'동탄2신도시 동탄역 대방 엘리움 더 시그니처' 등 청약 대어 대기 중...열기 이어가나
6월 기점 `로또급` 신규 청약 물량 예정…`과천 대방 디에트르` 주목
과천 디에트르 퍼스티지. [대방건설 제공]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기준 6월 중 '44,46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과 지난 5월 1가구 모집에 43만 7,995명이 몰린 '세종 린 스트라우스' 등 전국적으로 '무순위 청약(줍줍)'은 침체기를 잊을 정도로 뜨거운 열풍을 이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6월을 기점으로 신규 청약 물량이 다수 예정되어 주목을 받는다. 특히 최근 '래미안 원베일리(조합원 취소분)'와 '에코시티더샵4차'의 청약에서는 만점통장이 배출되는 등 긍정적인 신호도 나오고 있어 청약 시장 열기는 6월 이후 본격적인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작은 대방건설의 '과천 디에트르 퍼스티지'다. 단지는 지식정보타운 마지막 민간분양 단지이자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단지의 분양가는 전용면적 59㎡ 기준 약 7억 6,800만원대부터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어 합리적인 수준에 책정되었다는 평가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과천위버필드' 전용면적 59㎡가 지난 3월 14억 7,000만원에 거래되는 등 인근 시세가 형성돼 있다.

청약은 오는 7월 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일 1순위, 3일 2순위 순으로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오는 26일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일대 오픈한다.

한편, '산성역 헤리티지',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등도 같은 날 청약을 진행한다. 이후 '동탄2신도시 동탄역 엘리움 더 시그니처(대방산업개발)'의 청약 등도 예정되어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정용석기자 kudlj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