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X 광고 중단 기업에 욕뱉은 일론 머스크...광고 행사에서 "검열, 돈 중 택하라면 후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 X(구 트위터)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에게 공개적으로 욕설을 내뱉은 일론 머스크가 세계적인 광고업계 행사에 참여해 "광고주 전체를 향한 것이 아니었다"며 광고주 달래기에 나섰다.

19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라이언즈' 국제 광고제에 참석하고 광고회사 WPP CEO 마크 리드와 공개 대담을 가졌다.

대담에서 리드 CEO는 작년 11월 X에서 광고를 중단한 기업에게 욕설한 것을 언급하며 무슨 의미였는지 물었다. 머스크는 "광고주 전체를 향한 것이 아니었다. 광고주는 자신의 브랜드와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콘텐츠 옆에 광고를 게재할 권리가 있다"면서 X가 객관적인 평과 결과 브랜드 안정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부연했다. 그는 "언론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다양한 의견을 가진 이들이 자신의 견해를 말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경우에는 검열울 주장하는 광고주도 있었다. 결국 검열과 돈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우리는 후자"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10월 엑스에서 반(反)유대주의 음모론을 담은 주장에 지지하는 글을 올린 뒤 IBM과 애플,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 거대 광고주들이 잇따라 X에서 자사 광고를 빼겠다고 선언하자 같은 해 11월 말 공개 대담 중 이를 언급하며 'F' 욕설을 내뱉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엑스의 광고 수입이 머스크가 이 플랫폼을 인수하기 전인 2021년보다 약 45%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