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대표 경선 `당심 80%·민심 20%` 룰 확정… 국민의힘 "국민 의견 더 경청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국민 여론조사 20%를 반영하는 내용을 담은 당헌·당규 개정안이 전국상임위원회(전국상임위)를 통과했다.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만들어진 '당원 투표 100%' 규정을 1년여 만에 다시 수정한 것이다.

국민의힘 전국상임위는 19일 오후 2시 비대면으로 '제13차 전국위원회'를 개최했다.

'당헌 개정안'은 전국위원 854인을 대상으로 ARS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체 521인(투표율 61.01%) 투표 참여자 중 481인(찬성율 92.32%)이 찬성해 원안대로 의결됐다.

당 관계자는 "오늘 당헌 개정은 민심에 더 부응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라며 "이에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국민의 의견을 더 경청하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말했다.

투표에 앞서 이헌승 전국위원회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국민은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이 지도부를 안정화 해 민의를 수렴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라고 계신다"며 "국민의힘이 민생의 목소리를 듣고 집권여당으로서 적극 해결해 나가는 모습, 당 체제가 건강하게 정비되어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정치에 반영되는 모습, 보수정당의 가치를 지켜나가는 모습을 국민들께서 원하고 계신다"고 운을 뗐다.

이 의장은 "저는 이번 당헌당규 개정이 다시금 국민께 다가가는 정당으로 가는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 모두 아시다시피 정치의 기본은 민심을 받드는 것부터 시작한다"면서 "하지만 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은 국민의힘에 옐로카드를 드셨다. 만약 국민의힘이 변하지 않는다면 레드카드를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번 개정안은 정당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우리 국민의힘 당원과 국민의 민심이 하나가 되는 황금기라고 생각한다"며 "당원과 국민들의 뜻을 한데 모아야 소통과 타협하는 바른길로 가는 지도부가 탄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그동안 주어진 기간 당 안팎의 의견을 최대한 모아서 마련한 당헌 개정안"이라며 "국민의힘에 우호적인 민심은 이를 반영하여 열린 정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아울러 오랜 기간 당을 위해 헌신하신 당원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사기진작 부분도 아울러 담았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오늘 전국위원회를 기점으로 전당대회 일정이 본격적으로 가열차게 시작될 예정이다. 당원들의 관심이 뜨겁고 특히 전 국민이 주목하고 있다는 점을 우리 모두가 깊이 인식해야 한다"면서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님들을 비롯한 주요 구성원들은 스스로 자세를 가다듬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 앞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당대표 경선 `당심 80%·민심 20%` 룰 확정… 국민의힘 "국민 의견 더 경청할 것"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전국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