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공인회계사회 새 회장에 최운열 전 의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공인회계사회 새 회장에 최운열 전 의원
최운열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1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공인중계사회 회장 선거'에서 당선증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감사 당선인 박근서, 회장 당선인 최운열, 부회장 당선인 문병무. [연합뉴스]

한국공인회계사회(한공회) 새 수장으로 최운열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됐다.

한공회는 1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제 70회 정기총회를 열고 최 전 의원이 제47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번 선거에는 최 전 의원과 이정희 딜로이트안진 회장, 나철호 재정회계법인 대표 등 3명이 후보로 나선 가운데 최 전 의원이 46.06%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선거에는 투표권이 있는 회원 2만2304명 가운데 1만4065명(63.06%)이 투표했다.
최 전 의원은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 출신으로 코스닥위원회 위원장, 한국증권학회장,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등을 거쳐 20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2017년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지정감사제)를 골자로 한 외부감사법 개정(신외감법)을 주도한 바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