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올해 휴대전화 스팸 급증…月 평균 3300건 이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휴대전화 스팸 급증…月 평균 3300건 이상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근 주식투자 , 대출 권유 등 휴대전화 스팸 건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황정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 받은 '휴대전화 스팸신고 및 탐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5월 휴대전화 스팸건수는 총 1억6862만79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휴대전화 스팸건수는 총 2억9549만8099건으로, 올해 스팸건수가 5개월만에 지난해 수치의 절반을 넘어섰다. 또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월평균 스팸건수는 3372만4015건으로, 지난해 월평균 보다 36.9% 가 급증했다.


연도별 휴대전화 스팸건수는 △ 2021년 4491만2292건 △ 2022년 3877만2284건 △ 2023년 2억9549만8099건으로 지난해부터 신고건수가 크게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2023년도 증가는 휴대폰 단말기의 '스팸 간편신고 기능' 개선으로 급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황정아 의원은 "정부는 대규모 스팸 재난 사태의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고, 방통위, 개보위, 수사기관 등이 함께 나서 경위를 파악해야 할 것"이라며 "명확한 원인 규명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 대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