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국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 일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화·파주·철원서 매개 모기 증가…온도 상승 영향
올해 신고된 말라리아 환자 101명…전년보다 26% 감소
정부가 18일 자로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를 발령했다. 주의보 발령은 온도 상승 영향으로 작년보다 한 주 당겨졌지만, 말라리아 환자 수는 오히려 줄었다.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23주 차(6월 2∼8일) 기준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한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 수가 3개 시·군 이상에서 주의보 기준에 도달했다.

말라리아 위험지역 53개 시군구 내 61개 지점에서 감시한 결과 강화군, 파주시, 철원군 등 3곳이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했다.

주의보는 '모기지수'가 0.5 이상인 시·군·구가 3곳 이상인 경우에 발령된다. 모기지수는 모기를 유인해 채집하는 유문등(Black Light Trap) 1대당 하룻밤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 개체 수다.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 차 최고 기온이 27.3도로 평년 및 전년 대비 약 2도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졌기 때문이라는 게 질병청 측 설명이다.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총 101명이다. 1년 전 같은 기간 발생한 환자 137명 대비 26.3% 줄었다.
지역별 환자 발생 현황은 경기(60.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인천(14.9%), 서울(12.9%) 순이다. 역학조사 결과 주요 감염지역으로 추정되는 곳은 경기(파주시·김포시·연천군·고양시 일산서구), 인천(강화군)이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위험지역에서는 매개모기 방제를 강화하고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며 "말라리아 위험지역 주민은 의심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소 등 의료기관에서 검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라리아 증상은 비특이적이기 때문에 위험지역 내 의료기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 환자 방문 시 말라리아를 의심해 검사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국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 일러
말라리아 전파 모기 특징. <질병관리청 제공>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