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트 세이버` 5개 받은 40대 구급대원…마지막에도 5명 생명 살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트 세이버` 5개 받은 40대 구급대원…마지막에도 5명 생명 살렸다
뇌사 장기기증한 김소영[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20년 동안 소방 구급대원으로 일해온 40대 여성이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이 구급대원은 생전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살리면 받을 수 있는 '하트 세이버'를 5개나 받은 우수 대원이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3일 전남대학교병원에서 김소영(45) 씨가 심장, 폐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6일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가족들은 구급대원으로 20년 근무했고, 장기를 기증해 다른 생명을 구하고 싶어 했던 김 씨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

광주에서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김 씨는 활발한 성격에 모든 일에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구급대원으로서 자부심이 컸고, 화재와 구조 등으로 스트레스가 많은 동료 소방 직원들을 돕고자 심리상담학과 박사를 수료하고 논문도 쓰고 있었다. 김 씨는 또 각종 재난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구조활동을 해 전라남도의사회에서 표창장도 받았다.


가정에서 김 씨는 같은 소방관인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들과 딸을 뒀고, 바쁜 업무 속에서도 가족을 보살피는 따뜻한 엄마이자 아내였다.
김 씨의 남편 송한규 씨는 "소영아, 우리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정신없이 아이들 키우면서 살다 보니 너의 소중함을 몰랐어. 너무 미안하고, 네가 떠나니 얼마나 너를 사랑했는지 이제야 알겠어. 우리 애들은 너 부끄럽지 않게 잘 키울 테니까 하늘나라에서 편히 잘 지내.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하트 세이버` 5개 받은 40대 구급대원…마지막에도 5명 생명 살렸다
뇌사 장기기증한 김소영가 받은 표창장[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