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망률 50%` 초강력 전염병 온다…"대유행은 시간 문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사망률 25~50%”
`사망률 50%` 초강력 전염병 온다…"대유행은 시간 문제"
[아이클릭아트 제공]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전 국장이 코로나19보다 사망률이 높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대유행을 경고했다. 그는 조류인플루엔자가 사람에게 전염될 때 사망률은 코로나19와 비교해 "아마도 25%에서 50% 사이에 이를 것"이라고 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전 CDC 국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스채널 뉴스네이션에 출연해 조류인플루엔자 대유행이 "일어날지 여부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언제 일어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고 미국 매체 더힐이 15일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03년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세계 23개국에서 889건의 인간 조류인플루엔자 감염 사례가 발생했으며 환자 가운데 463명이 사망하면서 52%의 치명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스네이션이 추정한 코로나19의 사망률은 0.6% 수준이다.

레드필드 국장은 "어떤 상황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사람 사이에서 대유행하게 될지 이미 과거 실험과 코로나19 대유행을 통해 파악됐다"고 지적했다.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 수용체에 결합하는 경향성을 가지게 되려면 5개 아미노산의 핵심 수용체가 바뀌어야 한다는 사실을 과학자들이 2012년 실험에서 밝혀냈고, 코로나19 바이러스 역시 이러한 과정을 거쳐 대유행하게 됐다는 것이다.

레드필드 국장은 또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인간 수용체에 결합하는 능력을 갖추게 되면 그 다음에는 인간 대 인간으로 전염된다"면서 "그때가 우리가 대유행을 겪게 되는 시점이다. 이건 단지 시간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모두 세 명이 젖소를 통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H5N2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된 5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사망했다. 멕시코 당국은 다만 이 확진자가 만성 질환에 따른 패혈증으로 사망했으며 조류인플루엔자 감염은 사망 원인과 관계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