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돌연 또 `요소 수출` 중단…"한국, 중국 의존도 88%서 13%로 낮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 12월 중단 후 올 4월 풀었다 지난주 재차 중단
"가격급등 속 中공급 보장 차원"
중국, 돌연 또 `요소 수출` 중단…"한국, 중국 의존도 88%서 13%로 낮춰"
중국산 요소 수입. [연합뉴스]

지난해 말부터 올해 4월 중순까지 요소 수출을 중단했던 중국이 두 달가량 지난 이달 들어 돌연 다시 수출길을 틀어막았다.

18일 중국화학비료업계 온라인 플랫폼인 중국화학비료망에는 업계 분석가 탄쥔잉이 지난 15일 "소식에 따르면 최근 요소 수출이 임시로 잠정 중단됐다"며 "국내 시장 공급 압박이 더해진 데다 공급 보장·가격 안정 정책이 있어 요소 수출은 단기간 안에 풀릴 조짐이 있기 어렵다"는 글을 올렸다.

중국은 앞서 지난해 12월 요소 수출을 돌연 중단한 바 있다. 당시 중국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화학비료망 등을 통해 요소 수급 안정을 위해 수출을 틀어막은 것이라는 설명을 내놨다. 그러면서 올해 1분기까지 요소 수출이 불허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외교 소식통은 이에 대해 "중국에서 4월 중순부터 요소 가격이 15%가량 급등해 수급 안정 차원에서 지난주부터 업체들이 요소 수출을 중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있었던 중국 측의 조치는 중국 요소 의존도가 높았던 한국에도 영향을 미쳤다.

중국 비료업계 분석가 푸야난은 당시 중국화학비료망에 글을 올려 "지난해 11월 24일 회의에서 중눙그룹(CNAMPGC)과 중화그룹(Sinochem) 등 주요 요소기업 15곳이 2024년 수출 총량 94만4000t을 초과하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고, 2024년 요소 수출 자율 (제한) 협의를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작년 한 해 요소 수출 총량이 425만t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를 80%가량 줄인다는 의미다.

실제로 중국 요소 업체들은 이런 '자율 협의'에 따라 올해 1월 1만3900t(작년 대비 94% 감소), 2월 7500t(96% 감소)만을 수출하는 등 올해 1분기까지 요소 수출을 사실상 중단했고, 지난 4월 중순에서야 수출을 재개했다.

그러나 요소 수출이 재개된 시점부터 다시 가격이 출렁이기 시작했다. 중국화학비료망에 지난달 올라온 글을 보면 4월 초 산둥·허베이에서 생산된 요소 가격은 t당 1960∼1990위안(약 37만∼38만원)까지 떨어졌는데 5월 중순이 되니 2310∼2360위안(약 44만∼45만원)으로 뛰었다는 내용이 있다.

분석가 탄쥔잉은 15일 게시글에서 "(지난주 요소 수출 중단 후) 가격이 지속 하락해 산시(山西)·허난·산둥 지역 일부 가격이 2200위안(42만원) 아래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중국의 요소 수출 중단은 최근 시진핑 국가주석 등 당국이 여러 차례 강조해온 '식량 안보'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올해 상반기 잇따르고 있는 가뭄과 집중호우 속에 농작물 생산량 확보를 강조하고 있다.

중국 거시경제 주무 부처 국가발전개혁위원회도 작년 11월 17일 중국질소비료협회가 연 '가스 질소비료 기업 천연가스 수급 매칭 회의'에서 식량 안보와 올해 봄 경작을 위한 비료 비축이 중요한 의의를 갖고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중국에서 산업용 요소를 주로 수입해온 한국은 올해 들어 베트남·카타르 등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해 중국 업체들의 갑작스러운 수출 중단에도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한국의 산업용(차량용 포함) 요소 수입 물량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88.1%였으나 올해 1∼5월에는 13.0%까지 낮아진 상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