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주식거래 절반이 `당일 단타`…코스닥선 최고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증시 전체 거래량의 58%가 '데이트레이딩'
단타 매매 주체는 개인투자자가 10명 중 7명꼴
국내 주식거래 절반이 `당일 단타`…코스닥선 최고치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장기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지만, 올해 국내 주식시장 거래량의 절반 이상은 주식을 구입한 날 바로 되파는 단타 매매인 '데이트레이딩'(당일매매)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스닥시장의 경우 데이트레이딩 거래대금 비중이 매년 증가하면서 올해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이달 13일까지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의 데이트레이딩 거래량은 총 1020억9774만주로 전체 거래량(1752억3760만주)의 5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데이트레이딩 거래대금은 총 1111조원1139억원으로 전체 거래대금(2302조5862억원)의 48%를 차지했다.

데이트레이딩 비중(거래대금 기준)은 코스닥이 코스피보다 높았다. 올해 코스피 거래대금의 40.1%, 코스닥 거래대금의 57.1%가 데이트레이딩이었다.

특히 올해 코스닥 거래대금에서 데이트레이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5년 관련 집계를 시작한 뒤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53%, 55%였다.

코스닥시장의 경우 데이트레이딩이 매년 증가 추세다. 2005년부터 2019년까지는 주로 40%대를 유지하다가, 2020년부터 50%대로 올라섰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코스닥 시장에서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종목들이 대부분 데이트레이딩 비중 상위권을 차지한 가운데 노브랜드(89%)가 7위를 기록했다.


씨씨에스(79%), 와이씨(75%), 신성델타테크(73%), 필옵틱스(70%), 제주반도체(68%) 등도 데이트레이딩 거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최근 5년간 30∼40%대에 머물렀다.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40.8%, 40.1%가 데이트레이딩이었다.

올해 코스피 시장에서 데이트레이딩 비중이 가장 높은 종목은 삼성공조(84%)였으며, 코오롱모빌리티그룹(80%), 동일고무벨트(79%), 비상교육(78%), 제주은행(78%), 한국석유(78%), 광전자(77%), 하이스틸(77%), 대영포장(76%)이 뒤를 이었다.

한국석유의 경우 아스팔트 등 석유공업제품 생산기업으로 석유·가스 채굴과 관련이 없지만 '동해석유 테마주'로 묶이면서 주가가 폭등하다가 최근 상승분을 대거 반납했다.

한편 코스피·코스닥 시장 데이트레이딩 주체는 개인 투자자 비율이 10명 중 7명 꼴인 71.3%를 기록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8%, 10.2%를 차지했다.

글로벌 증시가 강세장을 펼치는 와중에도 국내 증시는 장기간 박스권에 갇혀 상대적으로 부진한 데 따른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