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예치금 느는데 거래액은 감소… 비트코인 짙어지는 관망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격 급등 차익실현 영향에 유입
두나무, 올해 예치금 2조 이상 ↑
현물ETF 금지·가상자산세 예정
투자심리 위축… 일 거래액 축소
예치금 느는데 거래액은 감소… 비트코인 짙어지는 관망세?
국내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등을 사기 위해 가상자산거래소에 맡기는 예치금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투자를 집행하는 거래액은 감소하고 있다. 올해 2분기 들어 비트코인 가격이 횡보세를 보이고, 금리 변동성이 커지면서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은 가상자산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도입 이후 거래액이 늘어나는 것과 달리 국내는 ETF 거래를 금지하고, 가상자산세 도입도 예정돼 있어 상대적으로 투심이 더 얼어붙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1·2위 원화 가상자산거래소인 두나무(업비트)와 빗썸의 1분기 기준 예치금은 각각 6조3222억원, 1조7570억원으로 집계됐다. 예치금은 투자자들이 가상자산 투자를 위해 거래소에 맡긴 돈이다. 투자자들은 이를 활용해 원하는 시점에 가상자산을 매입할 수 있다.

국내 원화 거래소의 예치금은 지난 2022년부터 매년 늘어나고 있다. 두나무의 고객 예치금은 2022년말 2조9050억원에서 작년 말 3조9486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비트코인 급등세에 올들어 2조원 이상 증가했다. 빗썸 역시 2022년 5858억원, 2023년 8690억원으로 커졌고, 올들어서는 3개월 만에 2배 가까이 뛰었다.

예치금 증가는 비트코인 가격이 3월 말 연초 대비 3만달러 가까이 뛰면서 나타난 차익실현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또 해당 기간 현물 ETF 승인 기대감 등으로 신규 투자 자금도 대거 유입됐을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급등으로 얻은 차익을 새롭게 투자하지 않고 그대로 예치금 형태로 뒀다. 과거 비트코인 급등기였던 2021년의 경우 비트코인 가격과 함께 알트코인(비트코인 외 암호화폐) 가격이 오를 것이란 기대에 분산 투자가 이뤄졌지만, 지금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만 자금이 몰리면서 투자자들이 해당 코인에 투자하지 않을 경우 그대로 예치금으로 남겨두게 되는 것이다.

이를 반증하듯 예치금은 늘어난 반면 거래소의 매출은 줄었다. 거래소의 매출 대부분이 거래 수수료로 발생하는 것을 감안하면, 비트코인 가격은 커졌지만 거래량은 줄었다는 의미다.

두나무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8.7%, 빗썸은 57.6% 줄어든 바 있다. 올해 1분기 실적은 두 곳 모두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됐지만, 작년 1분기 '크립토 윈터'로 인한 기저효과가 컸다는 분석이다.



이달 들어 가상자산 투자심리는 더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자산 일평균 거래액은 작년 상반기 2조9000억원에서 지난해 하반기 3조6000억원까지 늘었다. 하지만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지난주 국내 거래소의 일평균 거래액은 1조5000억~2조원 수준이었고, 이날 오전 기준 24시간 거래액은 1조4000억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올해 1분기의 경우 비트코인 가격 급등 등으로 지난 3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만큼 국내 거래량도 커졌을 것으로 보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국내와 해외 거래량의 차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해외의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횡보세를 보이고 있는 이달에도 가상자산 투자 상품에 자금 유입이 이어지고 있다. 자산 운용사 코인셰어즈에 따르면 6월 첫 주에만 가상자산 투자 상품에 20억달러가 유입됐다. 최근 5주간 유입액은 43억달러가 넘는다. 5월은 비트코인 가격이 횡보세를 보이던 시기다.

6월 첫주 상장지수상품 거래량은 128억달러로 전주 대비 55% 늘었고, 비트코인에도 약 20억달러가 유입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미국 인플레이션 관련 지표가 혼조세를 보이면서 연준의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 비트코인 가격 상승 동력이 줄었고 이로 인해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며 "이런 비트코인 관망세는 전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자금 유입 상황은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미국과 홍콩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이후에도 거래 금지를 이어가고 있고, 2025년 가상자산세 도입도 예정돼 있어 투자자들의 유입은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