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달러 외환시장 내달부터 새벽2시까지 연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런던서도 실시간 거래…정부 "변동성 커지면 시장안정조치"
국내 원·달러 외환시장의 거래시간이 다음 달부터 새벽 2시까지 연장된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한국시간으로 새벽 2시까지 국내 금융회사나 외국 금융기관을 통해 미 달러화를 원화로 실시간 환전할 수 있게 된다. 원화 역시 주요 글로벌 금융기관·투자자들이 거래하는 시간대에 실시간 가격으로 거래될 전망이다.

서울외환시장운영협의회는 지난 14일 총회에서 원·달러 거래시간을 다음 날 새벽 2시까지로 연장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3시 30분 사이였던 원·달러 거래시간은 7월 1일부터 오전 9시~새벽 2시로 늘어난다. 다만 원화와 이종통화 간의 거래시간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이번 조치로 현물환중개회사는 오전 9시~새벽 2시에 매시 정각과 오후 3시30분의 시점 환율과 시간가중평균환율(TWAP)을 제공할 방침이다.

시가와 종가, 장중 고가와 저가 환율도 연장된 거래시간을 기준으로 제공하지만, 현 종가 환율과 매매기준율(MAR)은 기존과 동일한 기준을 유지한다.

협의회는 이와 함께 개장 직후와 장 마감 전 각 15분 동안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적용을 중단하는 내용의 전자거래 규약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중심지인 영국 런던 금융시장의 거래시간을 모두 포괄할 수 있는 시간대다.

국내 투자자들이 야간 시간대 미국 주식·채권을 살 때도 임시환율이 아닌 실시간 시장 환율에 따라 환전할 수 있다.

외국환은행·증권사 등 상당수 국내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연장 시간대 외환거래를 위해 이미 야간 근무 준비를 마친 상태다. 일부 금융회사들은 해외에 지점·사무소를 새로 설립하거나 외환거래 전담 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다.

다만 스위스 프랑화나 중국 위안화 등 24시간 거래가 가능한 통화들도 업무종료(COB, Close of business) 이후 심야시간대에는 거래량이 감소한다는 특징이 있다. 이를 감안해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국내외 시장참가자들이 우리 외환시장에서 거래할 때 큰 어려움이 없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은행들이 야간시간대 환율 변동 위험을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환헤지 수단으로 활용되는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전자 거래 허용 시간도 1시간 연장한다.

외환당국은 "야간시간대에도 환율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 조치를 실시하는 등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외환당국은 국내외 금융기관 및 외국인투자자 등과 소통하며 우리 외환시장의 규제·관행 정비사항을 발굴하고 관계기관간 협의를 거쳐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다. 구체적으로 △제3자 외환거래 활성화를 위한 일시적 원화차입(Overdraft) 확대 △해외외국환업무취급기관(RFI, Registered Foreign Institution:)의 보고 부담 완화 및 보고의무 위반에 대한 제재 유예(올해말까지) △해외지점이 RFI로 등록된 국내은행을 한국은행 외자운용원의 이종통화 외환매매 거래기관으로 선정 등을 추진 중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RFI를 포함한 시장참가자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수렴과 추가적인 제도보완 노력도 계속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하반기 이후 시장 상황과 대내외 여건, RFI의 참여 등을 보아가면서 24시간 개장을 포함한 우리 외환시장의 추가 개방 필요성과 적절한 시점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원·달러 외환시장 내달부터 새벽2시까지 연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