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니뮤직·패러블엔터 "버추얼 아티스트 육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니뮤직이 '이세계아이돌' 등 국내 대표 버추얼 아티스트를 보유한 패러블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버추얼 아티스트 사업을 확대한다.

지니뮤직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 사옥에서 버추얼 아티스트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사업협력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서인욱 지니뮤직 대표와 김영비 패러블엔터테인먼트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양사는 버추얼 아티스트사업 전반에 걸쳐 협력 시너지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지니뮤직은 버추얼 아티스트 시장의 잠재력과 패러블엔터테인먼트의 사업역량 및 전문성에 주목하며 사업협력과 함께 일정 규모의 지분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패러블엔터테인먼트는 이세계아이돌과 '싸이코드' 등 다수의 버추얼 아티스트 지식재산권(IP)과 유튜브 크리에이터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버추얼 아티스트기반으로 탄탄한 대형 팬덤을 구축해온 패러블엔터테인먼트는 버추얼 아티스트 음악앨범 출시, 콘서트, 팝업스토어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지니뮤직과 패러블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여의도 더현대에서 이세계아이돌의 팝업스토어 '이세돌 팝업봤?'을 열기도 했다.

지니뮤직은 패러블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버추얼 아티스트 사업을 확장한다. 지니뮤직은 패러블엔터테인먼트의 버추얼 아티스트를 활용한 음원유통, 음반제작, 공연, 커머스 등의 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KT그룹 미디어 콘텐츠 사업과의 협력방안도 적극 모색할 예정이다.

패러블엔터테인먼트는 지니뮤직과 버추얼 아티스트를 활용한 음악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채널확대를 통한 팬덤 기반의 확장을 이뤄낼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도 도모한다.

서인욱 지니뮤직 대표는 "패러블엔터테인먼트와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는 버추얼 아티스트의 음악경험을 제공하고 기존 음악생태계에서 버추얼 아티스트의 영역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지니뮤직·패러블엔터 "버추얼 아티스트 육성"
서인욱(오른쪽) 지니뮤직 대표와 김영비 패러블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14일 사업협력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니뮤직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