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찜통더위·폭우 대비… 전국 통신시설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KT가 찜통더위와 폭우에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한다.

KT는 이상고온 현상으로 발생되는 폭우에 대비해 전국 8만8820개소의 통신 시설에 대한 '종합 안전 점검'을 지난달 1일부터 약 40일간 KT그룹 차원에서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상청은 올해 이상고온 현상으로 서태평양, 인도양, 대서양의 해수면 온도가 상승해 기록적인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확률은 50%,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을 확률은 80%로 내다봤다.

KT가 선정한 종합 안전 점검 대상은 통신 장비가 집중된 통신 국사를 비롯해 외부에 있는 기지국, 통신구, 통신주, 철탑과 같은 시설이다. KT 외에도 KT MOS 북부와 남부, KT텔레캅과 KT에스테이트가 이번 점검 활동에 참여한다. KT그룹은 점검 과정에서 시설의 수평재와 보조재를 강화하고, 각종 부품의 조임 상태를 점검해 날씨로 인한 꺾임이나 전도를 막는다. 고층 옥상, 해안가 등 바람이 많이 부는 지역을 중심으로 통신 장비의 전도와 추락을 방지하기 위해 '지선'과 '압축벽돌'을 보강했다. 상습 침수 지역에 위치한 통신 시설은 고지대로 사전에 이동 설치했다. 폭우로 인해 발생되는 정전에 대비해 긴급 투입 가능한 이동형 발전 차, 휴대용 발전기 및 이동형 기지국을 포함한 긴급 복구 물자를 점검하고 배치한다.


이와 함께 KT는 집중호우, 태풍 발생 시 24시간 종합상황실과 재해 복구 대응반을 가동한다. 재해복구 대응반은 비상 상황 발생 시 '긴급 복구팀'을 출동시켜 재해 복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오택균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상무)은 "올해 기록적 폭우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사전 점검과 취약 시설 개선 활동을 강화했다"며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찜통더위·폭우 대비… 전국 통신시설 점검
KT가 폭우에 대비해 전국 8만8820개소의 통신 시설에 대한 '종합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은 KT 엔지니어가 서울 강남구 양재천 인근에 설치된 기지국의 고정 강도를 점검하는 모습. KT 제공

찜통더위·폭우 대비… 전국 통신시설 점검
KT가 폭우에 대비해 전국 8만8820개소의 통신 시설에 대한 '종합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은 KT 엔지니어가 서울 강남구 양재천 인근에 설치된 기지국의 고정 강도를 점검하는 모습.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