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자산 인도법인, 운용자산 30조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법인 총 운용자산(AUM)이 30조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월 말 기준 미래에셋운용 인도법인은 펀드 38개, 상장지수펀드(ETF) 20개 등 총 58개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총 운용자산 규모는 30조원으로, 인도 현지 운용사 가운데 9위 수준이다.

이 법인의 운용자산 규모는 최근 5년간 3배 가량 대폭 증가했다. 지난 2020년 말 기준 10조5000억원이었던 운용자산은 2021년말 17조8000억원, 2022년 말 20조원, 2023년 말 25조8000억원까지 늘어났으며, 5월 말 기준 30조원을 돌파했다. 해당 기간 리테일 고객 수(계좌 수)는 280만명에서 620만명으로 증가했다.

인도법인은 주식형 펀드에 이어 최근 채권형 펀드와 주식 및 채권, 원자재 등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혼합형 펀드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현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연초 이후 5월 말까지 채권 및 혼합형 펀드에 유입된 자금은 총 1조3000억원으로, 이는 2023년 연간 유입액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ETF도 5월 말 기준 순자산 총합 약 1조3000억원으로 10억달러를 돌파하며 유의미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2018년 'Mirae Asset Nifty 50 ETF'를 상장하며 본격적으로 인도 ETF 시장에 진출한 인도법인은 다양한 테마형 ETF 등 혁신 상품을 출시하며 주목받았다. 올해도 인도 최초의 전기차 투자 ETF, 인도 최초의 AI 기업 투자 ETF 등 혁신 테마형 ETF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두바이지점의 경우 개소 2년만에 운용자산 규모가 4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미래에셋운용은 2022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하며 국내 운용사 최초 중동 지역에 진출했다. 두바이는 인도와 지리적으로 가깝고 전체 인구 중 인도인이 약 40%를 차지하고 있어, 현지 인도인들의 투자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한편, 2008년 1호 펀드를 출시하며 인도 시장에 본격 진출한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현재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다.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인도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으나, 미래에셋은 인도의 성장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왔다.

인도 시장을 가장 잘 아는 현지 전문가들로 구성된 인도법인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펼치며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성장했다. 앞서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2023년 인도 현지 증권사 쉐어칸을 인수 향후 인도 현지에서 미래에셋그룹의 비지니스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최고경영자(CEO) 스와럽 모한티 부회장은 "인도 주식 시장의 상승세로 개인 투자자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미래에셋만의 경쟁력을 보여주면서도 투자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며 "인도 현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미래에셋그룹이 함께 시너지를 발휘해 인도 현지에서 혁신 성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미래에셋자산 인도법인, 운용자산 30조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