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사람 살리는 의사로 환자 곁 지켜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불법행위는 엄정 대응할 것"
정부 "사람 살리는 의사로 환자 곁 지켜달라"
이한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3일 "적정 치료 시기를 놓친 환자들이 얼마나 절박한 상황에 놓여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많은 의사께서 '사람 살리는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켜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전공의 이탈로 시작된 집단행동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의료현장에서는 항암치료가 지연되거나 수술이 취소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일부 교수들께서 집단휴진을 논의하고 있다"며 "특히 사회적 책무성이 부여된 법정단체인 의사협회는 18일에 전국적인 집단 진료거부 및 총궐기대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본부장은 "정부는 국민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비상진료체계를 굳건히 유지할 것"이라며 "의료계 집단휴진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설득하는 한편,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개혁은 언제 어디서든 제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국민께 드린 약속"이라며 "위기에 처한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의료인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의료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한국 의료의 중심에 계신 교수들께서도 더 나은 의료개혁을 위해 그간 쌓아온 경험과 지혜를 보태 달라"고 덧붙였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