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우디, 멕시코에 1조원 투입해 전기차 생산기지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우디가 전기차 생산 프로젝트를 위해 멕시코에 1조원대 투자를 한다. 멕시코는 미국에 인접한 국가로 생산 기지를 이전하는 '니어쇼어링' 효과로 인해 북미 지역 생산거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멕시코 푸에블라주 정부는 타레크 매슈어 아우디멕시코 사장이 푸에블라주 산호세치아파에 있는 공장 내에 전기차 생산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최소 10억유로(약 1조5000억원)를 투자할 것을 발표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현지 매체들도 아우디가 푸에블라주와 손잡고 전기차 생산 허브를 만든다며, 전기차 'e트론' 라인 생산에 필요한 인프라와 장비를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세르히오 살로몬 푸에블라 주지사는 전날 엑스(X·옛 트위터)에 매슈어 사장과 접견한 사진을 올리며 "아우디멕시코의 역사적인 투자"라고 전했다.

또 "아우디 투자가 미래 이동성 분야 인재 양성에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전기차 생산 중심지로서 푸에블라의 위치를 공고히 할 뿐 아니라 더 많은 고용 기회를 창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썼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아우디가 푸에블라 공장 투자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지난해 보도한 바 있다. 로이터는 아우디가 현재 푸에블라 공장을 중심으로 약 5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멕시코에는 최근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의 투자가 집결되고 있다. 테슬라는 미국 접경지인 누에보레온주에 50억달러를 투자해 공장을 짓는 중이다. BMW 그룹도 지난 2월 중북부 산루이스포토시주에 약 8억유로를 투입해 전기차·배터리팩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오는 10월 취임하는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대통령 당선인은 경제·환경 분야 공약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 대중교통망 확충 및 관련 산업 육성을 제시한 바 있다.임주희기자 ju2@dt.co.kr

아우디, 멕시코에 1조원 투입해 전기차 생산기지 구축
더 뉴 아우디 Q8 e-트론. 아우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