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인, 이틀간 620억 순매수... 국민연금은 가스공사 매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13만5000주 팔고 차익실현
윤석열 대통령이 동해 석유·가스전 매장 가능성을 발표하면서 한국가스공사의 주가가 급등한 가운데 국민연금이 차익 실현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현충일(6월 6일)로 휴장했던 증시가 7일 개장하면 에너지주가 조정을 받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3~4일 이틀간 국민연금은 가스공사 주식 113만5000주(약 492억원)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3일 윤 대통령이 동해 앞바다에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됐다고 밝히면서 한국가스공사의 주식은 상한가로 치솟았다.

이튿날인 4일에도 한국가스공사는 장 초반 전일 대비 27.51% 급등하면서 52주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을 줄이면서 전일보다 1.81% 오른 3만9400원에 장을 마쳤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1분기말 국민연금은 가스공사 지분 8.64%(797만4693주)를 보유하고 있다. 정부(26.15%)와 한국전력(20.47%)에 이은 3대 주주다.

이번 지분 매도로 국민연금의 가스공사 지분율은 1.29%포인트(p)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국민연금이 매도한 주식은 개인 투자자들이 모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개인은 620억원이 넘는 가스공사 주식을 순매수했다.

최근 국내증시가 지지부진한 박스권 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석유·가스 관련주는 새로운 '테마주'로 떠오른 모습이다. 윤 대통령이 지난 3일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히면서 관련주로 매수세가 몰린 영향이다.

한국ANKOR유전, 한국석유, 동양철관은 모두 지난 3일과 4일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흥구석유는 지난달 31일 종가 1만2500원에서 연이틀간 53.92% 급등하며 1만9240원에 장을 마쳤다.

대성에너지는 3일 상한가(29.91%)에 이어 다음날도 13.74% 추가로 상승했고, 4일 화성밸브(29.97%), 동양에스텍(29.75%) 등 가스관 관련주도 동반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과도한 테마주 투기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올해 말 첫 번째 시추 작업에 들어가더라도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나 나오기 때문에 기대감을 반영하기엔 이르다는 분석이다.

유재선 하나증권 연구원은 "아직 탐사 초기단계로 확신을 갖기에는 다소 이른 시점이기 때문에 추가적인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생산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이 2035년 이후인 점을 고려해야 하며 과거 동해 가스전의 경우 1998년 탐사 성공 이후 2004년 상업생산을 시작했던 사례를 참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개인, 이틀간 620억 순매수... 국민연금은 가스공사 매도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