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태국 왕궁서 딸아이 소변 보게 한 중국인 부모…태국인들 분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태국 왕궁서 딸아이 소변 보게 한 중국인 부모…태국인들 분노
태국 유적지서 아이 소변 누인 중국인 추정 부모[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중국인 추정 부모가 태국 왕궁 유적지에서 아이에게 소변을 보게 해 거센 공분을 사고 있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틱톡의 중국 버전 더우인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4∼5세쯤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소변을 보는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을 보면 아이 부모는 이를 뒤에서 지켜보고 있다. 아빠는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샤오미 로고가 붙은 백팩을 멨다.

해당 장소는 태국 방콕 관광 명소인 차크리 마하 프라삿으로 과거 태국 왕실의 거주지다. 현재는 각종 행사와 국가 이벤트 용도로 자주 쓰이는 유서깊은 장소다.

태국 현지 매체 모닝뉴스TV3는 사진을 찍은 사람은 이 가족이 중국에서 온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최근 새로 임명된 태국 관광체육부 장관마저 나서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태국법에는 왕실을 모욕하면 징역 3∼15년에 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한 네티즌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들 가족의 중형 가능성도 나온다.

지난달 영국 대영박물관 기념품점에서는 제품 상자 안에서 기념품 대신 중국어가 적힌, 사용한 물병이 나와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중국 외교부는 자국민에게 해외여행 시 매너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는 안내문을 수시로 발표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