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유치장서 독방 생활…"잠만 잔다, 자포자기 심정인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호중, 유치장서 독방 생활…"잠만 잔다, 자포자기 심정인 듯"
가수 김호중.<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돼 수사받는 가수 김호중의 유치장 생활이 전해졌다.

채널A '강력한 4팀'은 지난 28일 구속 후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김 씨의 근황을 보도했다.

매체는 경찰의 말을 빌려 김 씨가 독방에 수감 중으로 대체로 자면서 시간을 보낸다고 전했다. 김 씨는 변호사 입회하에 경찰 조사를 받는 시간과 식사 시간을 제외하면 대부분 잠을 자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씨는 규정대로 세끼 모두를 구내식당에서 지급되는 도시락으로 해결하고 있다.

김은배 전 경찰청 국제범죄수사팀장은 매체에 "유명인이다 보니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유치장에서 운동, 독서, 수면 등을 할 수 있는데 김호중이 잠만 잔다는 것은 자포자기하는 마음이 엿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도시락 식사에 대해서는 "식당에서 보내는 게 관식과 사식이 있는데 도시락은 똑같다. 사식은 돈을 영치하면 같은 도시락에 반찬만 두세 가지가 더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씨가 검찰로 송치될 경우,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서울구치소로 가게 되는데, 백성문 변호사는 김 씨가 서울구치소에서 독방을 쓸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도로 맞은편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고, 이후 뒤늦게 경찰에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서울중앙지법은 24일 김호중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를 한 뒤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씨의 소속사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몇몇 추측성 기사와 오보로 인해 이번 김호중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소속 아티스트들과 임직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더 이상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호중과 더불어 이번 음주운전 사건과 연루된 임직원들은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법적 처벌을 달게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