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막에 나무심고 꿀벌 번식돕고"... LG전자, 전세계서 ESG 발걸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천한다.

LG전자는 탄소 배출로 인한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자 글로벌 나무 심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LG전자 스페인 법인은 스페인과 포르투갈 주요 지역에서 흙, 퇴비, 씨앗들을 뭉쳐 발아율을 높인 씨앗 폭탄을 심는 산림 재생 캠페인 '스마트 그린 트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시작한 이래 매년 식수량을 늘려 스페인 총 인구 수에 달하는 연간 4700만 그루의 나무 심기가 목표다.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식수 활동은 스페인을 시작으로 인도 'LG 그린 커버', 인도네시아 'LG 러브스 그린' 등까지 지속 확대되는 중이다.

스페인 법인은 지난해부터 식물의 번식과 육성을 돕는 '스마트 그린 비즈'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스페인 내 모든 식물의 수분이 유일한 토종 꿀벌인 이베리아 꿀벌을 약 4700만 마리까지 증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실제 스페인 법인은 올해 5월 환경적 요인으로 급격하게 감소 중인 이베리아 꿀벌을 1년여 만에 약 350만마리 증식하는 데 성공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국가 탄소 배출 저감 정책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에 발맞춰 'LG 얄라 그린' 캠페인을 전개한다. '얄라(Yalla)'는 '함께 가자'는 뜻의 아랍어다. 현지 임직원들이 사막 지대의 나무 심기 활동에 직접 나섰을 뿐 아니라 에너지 고효율 에어컨 제품을 알리는 캠페인도 펼쳤다. 오는 7월에는 수도 리야드의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생활밀착형 환경 보호 활동도 실천할 계획이다.

이 밖에 LG전자는 지난 4월 미국 뉴저지주의 북미 사옥에 '폴리네이터 정원(수분 매개자 정원)'을 마련해 한국 기업 최초로 미국 국립야생동물연맹(NWF)의 야생 서식지 인증을 획득했다. 폴리네이터 정원은 기후 변화로 개체 수가 줄어든 벌, 나비 등이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는 정원으로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한다.

이삼수 LG전자 CSO(최고전략책임자) 부사장은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전 세계 법인들과 긴밀히 협력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사막에 나무심고 꿀벌 번식돕고"... LG전자, 전세계서 ESG 발걸음
LG전자 스페인 법인 직원들이 스페인과 포르투갈 주요 지역에서 산림 재생 캠페인 '스마트 그린 트리'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