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반도체 펀드 64조 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해 3440억위안(약 64조6720억원) 규모의 '빅펀드3' 기금을 조성했다. 1차 펀드부터 이번까지 합치면 120조원이 넘는 엄청난 규모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EU·인도·일본 등 주요국이 내놓은 보조금 규모는 807억달러(약 110조원)로 추정되는데, 중국이 조성하는 펀드 규모가 이보다 더 크다. 이는 미국의 제재에 맞서 반도체 기술자립을 하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강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중국 기업정보 사이트 톈옌차에 따르면 중국의 반도체산업 육성 펀드인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기금은 지난 24일 3440억위안 규모의 3차 펀드를 조성했다. 펀드 조성에는 중앙정부와 중국 공상은행을 포함한 국영은행, 기업 등이 참여했다. 최대 주주는 중국 재무부이며 선전과 베이징 등 지방 정부가 소유하고 있는 투자회사들도 출연했다.

중국 정부가 조성한 반도체산업 육성 기금은 이번이 세 번째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5년 하이테크 산업 육성책 '중국제조 2025'를 발표한 뒤 반도체산업 육성 펀드를 조성해왔다. 1차 펀드 규모는 약 1400억위안(약 26조3000억원), 2019년 2차 펀드 규모는 2000억위안(약 37조6000억원)이었다. 이번 기금 규모는 1·2차 펀드를 합친 규모와 맞먹는다.

이번 기금 조성은 미국이 중국의 반도체 산업 견제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시 주석의 반도체 자립 의지가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중국은 10~30% 수준인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에 7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맞서 미국은 2022년 18나노 이하 D램, 128단 이상 낸드플래시, 14나노 이하 공정 시스템반도체 등 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미국산 장비의 중국 수출을 금지한 바 있고, 지난 14일에는 중국산 구형(레거시) 반도체 관세를 현행 25%에서 50%로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자국 최대 반도체 장비업체인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를 대(對)중국 수출 제재 위반 혐의로 소환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어플라이드가 한국 자회사를 거쳐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인 SMIC에 장비를 수출했다는 혐의다. SMIC는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등재된 기업으로 미국 기업들은 SMIC에 대한 수출 시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이 한국과 네덜란드, 독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에 중국의 반도체 접근 제한을 더욱 강화하도록 촉구하자 반도체 자체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중국 정부가 이에 맞서 3차 펀드를 조성했다고 분석했다.

업계에서는 중국의 이 같은 공격적인 투자가 현지에 생산공장을 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일부 부품·장비 업체에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중국 반도체 기업들도 정부의 이 같은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경쟁력을 빠르게 끌어올리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 최대 D램 제조업체인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CXMT)의 경우 최근 반도체 패키징 기업 통푸마이크로와 함께 고대역폭메모리(HBM) 샘플을 만들어 고객사에 제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또 다른 중국 반도체 기업인 우한신신도 한 달에 3000개까지 12인치 HBM 웨이퍼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건설에 나섰다. 화웨이는 다른 중국 기업들과 협력해 2026년까지 2세대인 HBM2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中, 반도체 펀드 64조 조성
중국 반도체.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