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 나가기 싫어"…한국 은둔형 외톨이, 외신도 놀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NN, 한국·일본·홍콩 은둔 청년들 조명
일본 은둔형 외톨이 150만명…한국은 24만명
"나 나가기 싫어"…한국 은둔형 외톨이, 외신도 놀랐다
은둔형 외톨이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은둔형 외톨이'가 늘고 있다. 경제적 압박과 완벽주의, 핵가족 등이 '은둔형 외톨이'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 CNN방송은 '움츠러드는 삶:일부 아시아 젊은이들이 세상에서 물러나는 이유'(A shrinking life: Why some Asian youth withdraw from the world)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과 일본, 홍콩의 은둔 청년들을 집중조명했다. 방송은 25일(현지시간)사회 문제로 떠오른 이들 세 나라의 은둔 청년들의 실태를 다각도로 살펴봤다.

연합뉴스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를 인용, 2022년 기준 한국의 19∼34세 인구 중 2.4%가 은둔형 외톨이로 파악된다고 보도했다. 전국적으로 24만4000명 규모다.

매체에 따르면 윤철경 지엘청소년연구재단 상임이사는 CNN에 "과거에는 대가족이었고 형제자매가 많아서 관계를 맺는 방법을 많이 배울 수 있었는데, 생활 환경이 바뀌면서 예전보다 공동체적 관계 형성 경험이 적다"며 핵가족이 은둔형 외톨이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진단했다.

일본의 통계는 더욱 심각하다. 일본에는 '히키코모리'라고 불리는 은둔형 외톨이가 15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일본 정부의 보고서도 있다.

세키미즈 뎃페이 메이지가쿠인대 부교수는 일본에서는 직장을 잃거나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후 히키코모리가 되는 경우가 많다고 CNN에 전했다.

일본에서 은둔형 외톨이는 생활비 상승, 임금 정체 등 광범위한 경제 문제가 반영된 문제로 여겨진다. 가토 다카히로 규슈대 부교수는 "나가서 열심히 일하라고 남자아이들에게 가해지는 압력" 때문에 특히 남성들이 사회적 고립의 위험에 처해있다고 설명했다.

35세부터 5년간 은둔형 외톨이로 살았다는 한 일본 남성은 CNN에 부모 병간호를 위해 고향으로 내려온 후 외동아들로서 간병과 재정관리를 잘해야 한다는 심한 압박감을 느꼈고 이후 침실에 틀어박히게 됐다고 말했다.


하루 종일 잠만 자던 그는 아내의 도움으로 조금씩 집안일을 하게 됐고, 게임과 유튜브 영상 시청, 식물 키우기 등으로 관심을 넓히면서 다시 사회로 나올 수 있었다고 한다.
홍콩에는 최대 5만명의 은둔형 외톨이가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홍콩대 폴 웡 부교수는 이들 대부분이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이지만 10대 초반 청소년에게서도 은둔형 외톨이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스페인, 프랑스 등 다른 국가에서도 은둔형 외톨이 문제가 감지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 사용 증가와 대면 상호작용 감소가 은둔형 외톨이의 전 세계적 확산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람들이 실내 활동을 주로 하면서 더 많은 은둔형 외톨이가 생겼을 가능성도 나온다.

CNN은 "아시아 전역의 정부와 단체들이 은둔형 외톨이의 사회 재진입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 과제는 많은 국가가 인구 노령화, 노동력 감소, 출산율 저하, 청소년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더욱 시급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