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어디서든 최강"…美공군,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첫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6년부터 실전배치…핵·재래식 정밀유도무기 모두 탑재
"어디서든 최강"…美공군,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첫 공개
비행하는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폭격기 B-21[워싱턴=연합뉴스. 미 공군 제공]

"이것이 바로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스텔스 폭격기다."

미 공군이 최첨단 기능을 갖춘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B-21 Raider)의 비행 사진을 23일(현지시간) 처음 공개했다. 핵무기와 재래식 정밀유도 장거리 무기를 모두 탑재할 수 있고 무인기와 함께 운용도 가능하다.

미 공군은 사진 설명에서 "B-21 레이더 프로그램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비행 테스트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B-21은 새 기술을 통합하고 다양한 작전 영역에서 미래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개방형 아키텍처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고도의 위협 환경에서 임무 효율성과 상호운용성을 크게 향상시켜 미국의 억제력과 전략적 우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에는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 B-21이 이륙하고 비행하는 모습, 격납고에 위치한 모습 등이 담겼다.

B-21의 비행 사진 등을 미 공군이 공식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2022년 12월 B-2 스피릿 폭격기 이후 30여 년 만에 처음 도입되는 폭격기인 B-21를 처음 공개했다.

2026∼2027년께 실전 배치될 것으로 알려진 B-21은 첨단 스텔스 기능이 탑재돼 기존 방공 시스템을 상당 수준으로 회피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공군은 지난해 11월 B-21의 첫 비행 테스트를 실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어디서든 최강"…美공군,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첫 공개
격납고에 있는 미 공군의 차세대 폭격기 B-21[미 공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