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금리 장기화` 현실로?…美연준위원들 "물가 불확실성 여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금리 장기화` 현실로?…美연준위원들 "물가 불확실성 여전"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합뉴스 제공]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이 금리인하에 대한 신중론을 견지하는 가운데 '고금리 장기화'(High for Longer)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질 전망이다. 일부 위원은 인플레이션 위험이 현실화될 경우 추가 긴축 의향을 언급하기도 했다.

22일(현지시간) 공개된 FOMC 의사록은 "위원들은 일반적으로 인플레이션의 지속성에 관한 불확실성에 주목했다"면서 "최근 지표는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인 2%로 지속적으로 향하고 있다는 확신을 주지 못했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특히 1분기 물가 지표와 미 경제의 강한 모멘텀을 가리키는 지표에 주목하면서 "인플레이션이 2%로 지속적으로 향한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의 시간이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 걸릴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이 통화정책의 준거로 삼는 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지수 기준으로 작년 10∼12월 전월 대비 상승률이 0.1∼0.2%에 그쳤다. 이는 앞서 연준이 2024년 연내 3회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게 된 결정적인 배경이 됐다.

그러나 올해 1월 들어 상승률이 0.5%로 반등한 데 이어 2∼3월 들어서도 2개월 연속 0.3% 상승률을 나타내며 고물가 고착화 우려를 키웠다.

연준이 목표로 하는 연간 물가 상승률 2%를 달성하기 위해선 전월 대비 상승률이 평균적으로 0.2%를 넘지 않아야 한다.


한편 일부(Some) 위원들은 의사록에서는 "지정학적 이벤트 또는 다른 요인들이 공급망 병목현상을 심화시키거나 해운 운임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이는 물가에 상방 압력을 가하고 경제성장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다양한(Various) 참석 위원이 "인플레이션 위험이 현실화될 경우 추가 긴축을 할 의향이 있다"라고 언급했다고 의사록은 전했다.

실제로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로레타 메스터 총재 등 일부 연준 위원들은 최근 공개 연설에서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반면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달 1일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현 통화정책 수준이 충분히 긴축적이라며 "다음 기준금리 변동이 (금리)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의사록은 지난달 30일부터 5월 1일 열린 FOMC 회의 내용을 담았다. 연준은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