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일하는 당정 되자…총선 참패 내가 잘못했다고 하시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한남동 관저로 국민의힘 비례대표 초선 당선인들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미래세대를 위한 개혁에 방점을 두고 일하는 당정이 되자"고 당부했다. 총선참패에 대해 "내가 잘못했다고 하시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건희 여사도 만찬 전 당선인들을 만나 "많이 도와달라"며 사진을 같이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오후 6시 30분부터 약 2시간여 동안 진행된 만찬에서 노동·교육·연금과 건강보험 등의 개혁을 지금 하지 않으면 미래 세대가 큰 부담을 안게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인기와 상관없이 할 일은 해야 한다. 이런 일들을 하려고 대통령이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뚜벅뚜벅 하겠다"며 "대통령을 믿고 여러분들이 22대 국회에서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하시라"고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개혁 완수를 위해 국민을 잘 설득해달라며 "똘똘 뭉치자"고 주문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각 분야의 전문가인 당선인들의 정책적 포부를 경청한 뒤 "많이 듣겠다. 잘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요한 당선인이 "외부에서 총선 참패 원인을 지적하면 제 잘못이라고 한다"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다 내가 잘못했다고 하시라"고 말했다고 한다.

만찬은 화이트와인 한잔을 곁들인 한식 코스로 진행됐다.

공개 활동을 재개한 김건희 여사도 만찬 시작 전 당선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당선인들에게 "많이 도와달라"며 "언제든지 전화 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일하는 당정 되자…총선 참패 내가 잘못했다고 하시라"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서초구 대한민국학술원에서 열린 개원 7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