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몽클레르, 루이비통 이게 다 얼마?"…김호중, 입 `쩍` 벌어진 경찰 출석 패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몽클레르, 루이비통 이게 다 얼마?"…김호중, 입 `쩍` 벌어진 경찰 출석 패션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심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할 당시 입었던 옷이 화제에 올랐다.

취재진을 피해 조사실로 들어간 김씨는 약 3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서는 '취재진 앞에 설 수 없다'며 6시간을 버티다 출석 9시간 만에야 경찰서에서 나왔다.

김씨에 대한 조사는 이날 오후 4시 50분께 마무리됐으나 김씨는 약 6시간 동안 "취재진 앞에 서고 싶지 않다"며 귀가를 거부했다.

김씨는 결국 오후 10시 40분께 검은 모자와 안경을 쓰고 왼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이날 입고 나온 재킷은 몽클레르 바라니 항공재킷으로, 현재 온라인 쇼핑몰에서 130만원에 판매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모자는 국내 의류업체인 빈스모크 제품으로 7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이날 취재진에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조사 잘 받았고 남은 조사가 있으면 성실히 받겠다"라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의 이어진 질문에도 김씨는 더 이상 대답하지 않고 차량에 올랐다.

김씨의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 관계를 인정했고, 마신 술의 종류와 양도 구체적으로 (경찰에) 말씀 드렸다"고 설명했다. 취재진 추가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게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조 변호사는 "그동안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라도 시인하고 국민들한테 용서를 구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노여움을 풀어주시고, 변호인으로서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변호사는 김씨가 뒤늦게 범행을 인정한 데 대해서는 "양심에 기초해 더이상 거짓으로 국민을 화나게 해선 안된다는 마음이었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출석을 앞두고 강남서 출입문 앞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렸으나 김씨가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가면서 특혜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비공개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