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레이 이어 싱가포르도 "뉴진스님 공연 안돼"…"승복에 불경 가사 모욕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진스님 윤성호, 다음달 클럽 공연 예정
경찰 클럽 측에 '공공 공연' 조건 준수 경고
업주 "공연에 종교 요소 뺄 것" 밝혀
말레이 이어 싱가포르도 "뉴진스님 공연 안돼"…"승복에 불경 가사 모욕적"
뉴진스님 싱가포르 공연 광고. [클럽 SNS 캡처]

말레이시아에 이어 싱가포르에서도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의 DJ 공연에 제동이 걸렸다. 승복을 입고 공연하는게 모욕이라는 불교계의 반발을 산 것이다.

22일 스트레이츠타임스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카시비스와나딴 샨무감 싱가포르 내무부 장관은 이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뉴진스님) 공연이 열리면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찰이 알렸고, 클럽 업주가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샨무감 장관은 뉴진스님이 승복을 입고 공연하며 가사에 불경 구절을 사용한다며 "이는 싱가포르 불교계에 모욕적인 것이며,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뉴진스님 윤성호는 다음 달 19∼20일 싱가포르의 한 클럽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다.

뉴진스팀의 공연 사실이 알려지자 싱가포르 불교도연맹은 공연 불허를 촉구했다. 연맹은 뉴진스님은 승려가 아니므로 승복을 입고 공연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전날 성명을 통해 클럽 측에 '공공 공연' 허가 조건을 준수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공공 공연은 어떤 인종, 종교, 민족 등에도 모욕적이어서는 안 되며, 뉴진스님 공연은 이 조건에 위배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당국의 강경 대응 방침에 클럽 측은 "허가 조건을 준수하고 공연에 종교 관련 요소가 전혀 포함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진스님은 삭발 머리에 장삼과 염주를 착용하고 스님 같은 모습으로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공연을 펼쳐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 불교계의 환영을 받은 그는 해외로 활동 영역을 넓혀, 지난 3일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한 클럽에서 공연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이 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현지 불교계와 정치권 등에서 비판 여론이 일었다.

말레이시아 불교계는 뉴진스님 공연 금지를 당국에 촉구했고, 예정된 추가 공연은 취소됐다.

말레이시아와 마찬가지로 다민족, 다종교 국가인 싱가포르는 중국계 비중이 가장 크고 불교 인구가 가장 많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