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대생만 노린 N번방... 40대 男, 후배 얼굴 합성하고 조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0대 서울대생 구속
서울대생만 노린 N번방... 40대 男, 후배 얼굴 합성하고 조롱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학교 후배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단체 대화방에 유포하고 성적으로 조롱한 서울대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로 40대 박모 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피해 여성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을 다른 사진·영상과 합성해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수만 20여 명에 달한다. 이들 중 12명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 박 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피해자들을 알게 됐고, 이들의 정보를 범행에 이용했다. 이 후 SNS 등에 프로필로 사용한 사진을 합성해 조작한 뒤 음란물을 피해자의 이름, 나이 등 신상 정보와 함께 단체방에 유포했다.

단체방 참가자들은 피해자를 '이번 시즌 먹잇감' 등으로 칭하며 성적으로 조롱하기도 했다.


박 씨의 범행은 3년 넘게 이어졌다. 처음 피해가 확인된 지 약 2년 만에야 검찰에 넘겨졌다. 박 씨의 범행은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된 뒤에도 계속돼 온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가해자에 대한 재판이 열렸고, 경찰이 재수사에 착수하면서 지난달 핵심 피의자 박 씨가 구속됐다.

경찰은 박 씨와 텔레그램을 통해 음란물을 주고받거나 제작에도 가담한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