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큰 상처 드려 죄송" 팬카페에 심경글…경찰, 출금 신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호중 "큰 상처 드려 죄송" 팬카페에 심경글…경찰, 출금 신청
가수 김호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고 열흘 만에 음주운전을 자백한 가수 김호중(33)이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려 사과했다.

김호중은 지난 19일 팬카페에는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호중은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해 우리 아리스(김호중 팬덤명)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술을 한 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며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해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저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다"고 했다.

김호중은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겠느냐"며 "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 열심히 사는 것밖에 없을 것 같다"며 "가슴 속에 하나하나 새기며 살겠다"고 했다.

팬들은 실시간으로 응원의 댓글을 달었다. 한 팬은 "순간의 실수는 누구라도 한다. 잘 극복하고 다시 시작하면 된다. 더 높은 곳을 향해 일 보 후퇴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해라"고 응원했다. 또 다른 팬은 "진실되게 지금이라도 말해줘서 다행이다. 이런 모습이 진정 김호중의 모습이다. 이런 진실함이 나오길 기다렸다. 아프셨고 앞으로도 아프시겠지만 잘 견디어 굳건한 태산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호중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직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고, 김호중은 귀가하지 않고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 경찰에 출석해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김호중 측은 사고 사실이 알려진 14일부터 "음주는 하지 않았다"고 계속 주장해 왔다가 돌연 입장을 바꿨다.

경찰은 김호중이 방문한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해 주점 매출 내역과 CCTV 영상을 확보했으며, 술자리 동석자와 주점 직원 등으로부터 '김호중이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본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내놨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김씨, 김씨를 대신해 경찰에 자수한 매니저,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 소속사 대표 등 4명에 대해 법무부에 출국금지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아직 법무부 승인은 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