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출근길 인도 걷던 여성 `날벼락`…60대 몰던 차량 받혀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빠른 속도로 뒤에서 덮친 차량에 받혀
운전자는 '급발진' 사고 주장
출근길 인도 걷던 여성 `날벼락`…60대 몰던 차량 받혀 사망
사고 직전 장면. [독자 제공=연합뉴스]

보행자 도로를 걷던 여성이 뒤에서 빠른 속도로 달려든 승용차에 받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의 한 주택가 도로에서 60대 운전자 A씨가 몰던 SUV 외제 차량이 보행자 도로를 돌진해 길을 걷던 50대 여성 B씨를 덮쳤다.

이 차량은 사고 후에도 속도를 줄이지 못한 채 근처의 전신주를 들이받은 뒤에 멈춰 섰다.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운전자 A씨와 동승자인 아내는 경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사고 충격으로 인해 아직 경찰의 정식 조사를 받지 못한 상태이다.

사고 당시 CCTV 영상에는 우산을 쓰고 걸어가던 B씨의 뒤편으로 A씨 차량이 빠른 속도로 달려와 B씨를 덮치는 장면이 찍혔다. 이후 사고 차량은 오른쪽으로 휘청이면서 도로변에 주차된 승용차와 측면으로 충돌한 뒤 전신주까지 잇달아 들이받았다.

사고 발생 1초 뒤, 같은 지점에는 가해 차량과 피해자, 주차돼 있던 피해 차량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고, B씨가 쓰고 있던 우산만 거리에 뒹굴고 있다.


A씨에 대한 음주 측정 결과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급발진에 의한 사고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숨진 B씨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위해 출근하던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사고 현장에서 400~500m 떨어진 아파트에서 차를 몰고 나왔다가 사고를 냈다"며 "정확한 운전 거리 및 속도 등은 향후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형사 입건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고기록장치(EDR)와 CCTV 및 블랙박스 영상에 대한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출근길 인도 걷던 여성 `날벼락`…60대 몰던 차량 받혀 사망
사고 직후 장면. [독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