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교수 휴진에 환자들 속수무책 … 의사도 의료특위 참여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교수 휴진에 환자들 속수무책 … 의사도 의료특위 참여해야
30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교수들이 휴진과 의대 정원 증원 반대 이유를 알리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에 이어 이제 교수들까지 가운을 벗어 던졌다. 의대 교수들은 집단 사직에 이어 30일 일반 환자의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는 '휴진'을 통해 의대 증원에 맞서고 있다. 서울 시내 주요 대형병원 '빅5'에 속하는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및 고려대의료원 일부 교수들은 이날 휴진했다. 주 1회 휴진이 현실화된 것이다. 다행히 이날 휴진 참여 규모가 크지 않아 우려했던 '대란'은 없는 모습이었다. 그렇지만 안도하기는 이르다. 서울아산병원 등 서울과 수도권, 지방 등 전국에 걸쳐 주요 대형병원 교수들도 곧 동참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교수들은 의대 증원 확정·발표를 빌미로 휴진 기간을 더 늘리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는 실정이다. 주 1회인 휴진을 확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현실화할 경우 의료공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정부가 군의관, 공중보건의들을 투입했으나 전공의와 교수들의 빈 자리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이러는 사이 환자들 피해만 늘어나고 있다. '진료 연기'라는 날벼락을 맞은 환자들은 마음을 졸이고 있다. 특히 치료나 수술이 시급한 암환자, 응급환자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그야말로 속수무책이다. 이들은 "죽음을 선고하는 셈"이라며 의사들에게 의료현장으로 돌아와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게 급박한데도 의사계는 한 치의 양보가 없다. 의사협회와 전공의 단체는 사회적 협의체인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위 참여도 거부했다. 이들의 불참으로 의료개혁특위는 반쪽 출범했다. 의사들 불참으로 제 기능을 못 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료개혁을 추진한다고 성토하는 이들이 사회적 협의체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모순이다. 결국 환자를 볼모로 잡고 밥그릇 지키려는 행태로 밖에 비쳐질 수 없다. 노연홍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은 "특위에 조속히 합류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호소했다. 의사들이 의료개혁특위마저 걷어찬다면 국민들은 완전히 등을 돌릴 것이다.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생각해서라도 의사들은 마땅히 의료개혁특위에 참여해야 한다. 하루빨리 현실적 대안을 들고 소통 테이블에 앉기를 촉구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