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신한 전처 살해한 40대…태아는 제왕절개로 긴급구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임신한 전처 살해한 40대…태아는 제왕절개로 긴급구조
검찰 [연합뉴스]

임신한 전처를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한 40대가 법정에 섰다.

전주지검 형사2부(황성민 부장검사)는 23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된 A(43)씨를 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한 상가에서 전처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현장에 있던 B씨의 남자친구 C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사건 당시 B씨는 임신 7개월째였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망자의 임신 사실을 확인하고 병원으로 옮겨 제왕절개를 통해 태아를 구조했다.

이 신생아는 일찍 태어난 탓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에게 새로운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에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혼한 아내와의 관계가 정말로 끝났다는 생각으로 가게에 찾아갔다"고 범행을 인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사망한 피해자의 장례비와 신생아의 진료비 등을 긴급 지원했다"며 "피고인에게는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소 유지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