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마터면 큰일 날뻔"…21년 베테랑 여성 앵커, 생방송 중 기절한 이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마터면 큰일 날뻔"…21년 베테랑 여성 앵커, 생방송 중 기절한 이유
<로파무드라 신하 SNS 캡처>

인도의 한 여성 앵커가 기록적인 폭염을 이기지 못하고 뉴스를 진행하던 중 기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인도 매체인 힌두스탄타임스와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국영 TV 방송국인 도어다르샨 서벵골 지부의 여성 앵커 로파무드라 신하는 지난 18일 폭염 관련 뉴스를 전하던 중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

신하가 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그가 기절하자 방송국 직원들이 달려와 손목의 맥을 짚고 머리의 열을 체크하며 상태를 확인했다. 한 직원은 열을 식히기 위해 손에 물을 적셔 살짝 흘려보내기도 했다.

당시 스튜디오는 에어컨이 고장 나 극도로 더운 상태였다. 다행히 신하는 몇 분 뒤 깨어났고 이에 직원들은 종이로 부채질을 해주는 등 열이 내려갈 수 있도록 도왔다.


21년간 일해온 베테랑 앵커인 그는 약 30분의 생방송 뉴스 진행을 위해 보통 책상 위에 물을 두지 않았으나, 이날은 방송 15분을 남겨두고 심한 갈증을 느껴 물을 올려뒀다고 한다. 그러나 이날따라 시각 자료가 많아 마실 여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신하는 시청자들에게 무더위 속 몸 상태에 주의를 기울이고, 물을 많이 마실 것을 당부하는 한편 정부에 더 많은 나무를 심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인도는 4월부터 여름 더위가 시작되면서 5월 기온은 최고 50도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진다. 신하가 쓰러진 18일 서벵골 지역의 기온은 섭씨 40도를 웃돌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