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인민은행, 기준금리 2개월 연속 동결…"예상 부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대출우대금리(LPR)를 추가 인하 없이 2개월 연속 동결했다. 이는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것이다. LPR 은 사실상의 기준금리로 이번 동결을 통해 안정적 통화정책 기조를 이어갔다. 중국에서는 매월 20개 주요 상업은행이 자체 자금 조달 비용과 위험 프리미엄 등을 고려한 금리를 은행 간 자금중개센터에 제출하고, 인민은행은 이렇게 취합·정리된 LPR을 점검한 뒤 공지한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은 22일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3.95%로, 일반 대출의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3.45%로 각각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월 인민은행은 5년물 LPR을 4.2%에서 3.95%로 0.25%포인트 인하, 1년물 LPR은 3.45%로 유지했고, 지난달에는 변동을 주지 않았다.

시장 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이 이달 역시 LPR을 동결할 것이라고 예상해왔다.


1분기 경제성장률이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5.3%로 호조를 보이면서 중국 당국으로서는 금리 인하 같은 추가 부양책의 시급성이 감소했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지난주 시장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전원이 이달 5년물·1년물 LPR 동결을 예상했다고 전했다.

중국 인민은행, 기준금리 2개월 연속 동결…"예상 부합"
네이버금융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