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알짜현장만 지켜라"… 非핵심지역은 포기도 불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자재 가격 상승에 수익성 줄어
새 아파트 지어도 완판 장담못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에서 건설업체들이 옥석 가리기에 나섰다. 서울 알짜 현장에서는 적극적으로 시공권 방어에 나서고 있지만, 지방 등을 비 핵심지역에서는 시공권 포기도 불사하고 있다. 건설 원자재 가격이 상승으로 주택 사업 수익성이 현저히 줄었기 때문이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 은행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최근 총회를 열고 시공사 GS건설·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해임했다. 지난 2018년 시공사 선정 당시 체결한 도급 계약에 비해 공사비·공사 기간이 늘었기 때문이다. GS건설·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2018년 당시 공사비를 3.3㎡당 445만원으로 책정했으나 최근 3.3㎡당 659만원으로 48% 올리고, 공사 기간도 46개월에서 53개월로 연장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괴정5구역 재개발 조합도 지난 2월 시공사와 공사비 갈등을 지속하다 시공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괴정5구역 재개발 조합은 포스코이앤씨·롯데건설 컨소시엄과 2018년 계약 당시 공사비를 3.3㎡당 445만원으로 계약했지만, 컨소시엄이 3.3㎡당 공사비를 650만원으로 올려달라고 요청하자 이를 거부하고 시공사 해임을 결정했다.

하지만 두 현장 시공사 해임 과정에서 건설사는 별도의 시공권 방어에 나서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간 건설업계는 재개발 시공권 방어를 위해 공사비를 낮추는 등 조합의 요구를 맞춰주는 분위기였지만, 현재는 공사비를 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칼같이 고수하며 계약 해지를 감수하고 있다.

건설사들이 재개발·재건축 시공권 방어에 적극적이지 않은 이유는 주택 사업 수익성이 과거에 비해 현저히 줄었기 때문이다. 대한건설협회 등에 따르면 건설 분야 물가지수인 건설공사비지수는 2020년 1월 118.30에서 올해 2월 154.80까지 상승했다. 2022년 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건설 원자재 가격이 지속적으로 뛴 영향이다. 또 부동산 경기도 침체되면서 새 집을 지어도 완판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다만 건설사들은 여전히 서울 주요 재개발·재건축 현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시공권 지키기에 적극적이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말 별도의 자료를 내고 서대문구 홍제3구역 재건축 조합과 공사비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당초 홍제3구역 조합에 3.3㎡당 898만원의 공사비를 요구했으나, 이를 크게 낮춰 3.3㎡당 784만원 수준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또 은평구 대조1구역에서는 조합으로부터 1년치 공사비 1800억원을 한 푼도 받지 못했지만, 공사비 미수금 리스크를 일부 짊어지고 다음 달 공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 원자재 값이 급격히 오르면서 지방 재개발 시공권에 대한 메리트가 현저히 떨어진 데다 조합이 건설 물가 상승을 반영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사업을 지속해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다만 서울 주요 현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시공권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업계 전반에 있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 알짜현장만 지켜라"… 非핵심지역은 포기도 불사
서울의 한 재개발 건설현장 모습.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