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자 파마·커트비 80만원 냈다"…일본인 관광객 바가지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자 파마·커트비 80만원 냈다"…일본인 관광객 바가지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일본인 관광객이 한국의 미용실을 방문했다가 80만원을 지불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용실에서 80만원 청구, 사기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일본인 친구가 어제 한국에 도착해 미용실에서 파마와 커트를 받았는데 그 비용이 80만 원 정도가 나왔다"라며 영수증을 공개했다.

영수증을 보면 파마 비용이 44만9000원, 커트 35만원 등 79만9000원이 찍혔다.

A 씨는 "친구는 한국어를 어느 정도 이해했지만 결제할 때 미용사가 말을 너무 빠르게 해서 추가 질문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라며 "시술 전 정확한 금액을 고지받지 못했으며, 신용카드 결제 시 서명을 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헤어 제품을 사라며 50만 원가량 비용을 추가했지만 친구가 거절해 80만원이 결제된 것"이라며 "상당히 비싼 금액이어서 사기가 아닌지 궁금하다. 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옥외가격표시제에 따라 2013년부터 미용업종은 가게 외부에 시술 가격을 표시하는 것이 의무화됐다. 그러나 해당 미용실은 시술명이나 가격을 명시하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바가지 수준이 아니라 사기 아님?", "미용실 가격 손봐야"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