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죽일까`, `그래`…파주 호텔 4명 사망 사건, 누가 범인일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죽일까`, `그래`…파주 호텔 4명 사망 사건, 누가 범인일까
지난 10일 경기 파주시 야당동. 이 곳의 한 호텔에서 20대 남성 2명이 추락사했다. 이들이 머물던 객실에서는 여성 2명도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 관련자 4명이 모두 숨져 누가 피의자인지, 누가 피해자인지 파악하는 미스테리부터 풀어야 한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18일 현재 수사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은 일단 남성 2명이 피의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남성들의 부채를 확인하고 계좌 거래 내역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 2명은 여성들을 호텔 객실로 유인하기 전 '백초크', '사람기절'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했다. 또한 여성들이 객실에 들어간 후 제압당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에 서로 메신저를 통해 '죽일까', '그래'라는 문답이 오간 내용도 발견됐다. 경찰은 이에 이들이 계획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살해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남성들은 숨진 여성의 지인에게 연락해 해당 여성인 척하며 돈을 요구한 사실도 파악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들의 범행 동기가 금전적 이유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김도형 경기북부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숨진 남성들의 금전 거래 내역과 주변인 조사를 통해 이들이 부채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확한 액수는 지속해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전적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만, 이를 뒷받침할 명확한 증거는 피의자가 모두 사망해 명확하지 않고 조사가 더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남성 2명은 친구 사이이며, 여성 2명 중 1명은 남성들과 아는 사이이지만 다른 1명은 구인·구직 채팅방을 통해 남성들과 연락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