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매화라고? 여성용품 같다"…3조8000억 中기차역 디자인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매화라고? 여성용품 같다"…3조8000억 中기차역 디자인 `논란`
북난징역 조감도[중국 웨이보 캡처]

중국 장쑤성 난징시가 야심차게 내놓은 기차역 디자인이 생리대를 닮았다며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보도에 따르면 난징시는 올해 상반기 중 착공 예정이라며 난징북역 조감도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난징시 명물인 매화꽃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난징시는 매년 봄 매화 축제가 열릴 정도로 매화가 유명하다. 매화 약 4만 그루가 밀집한 매화산도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중국 누리꾼들은 기차역 조감도가 매화보다 생리대를 닮았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웨이보(微博·중국판 X)에 "이것은 거대한 생리대"라며 "매화처럼 보인다고 말하는 것은 민망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글은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다른 누리꾼은 "우리는 모두 생리대라고 바로 말할 수 있는데, 건축가들은 왜 그럴 수 없는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매화 꽃잎은 5~6개인데, 설계도상 꽃잎 모양은 4개뿐이라 매화로 볼 수 없다는 비판도 나왔다.

관영 매체 난징데일리에 따르면 예비 설계안은 장쑤성 정부와 중국 국영 철도 그룹에 의해 승인됐다. 건설에는 200억위안(약 3조816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되며, 2028년 초 완공시 매년 승객 3650만명이 이용하는 난징시 최대 역사가 된다.

한편 중국은 그간 특이한 모양의 건축물들로 종종 화제를 모았다. 베이징의 중국 관영중앙(CC)TV 건물은 '큰 반바지'라는 별명으로 유명하고, 이 밖에 주전자나 엽전 등을 닮은 건축물들도 등장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