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WS 서밋 서울 2024` 내달 열린다…"10주년 기념해 최대 규모로 준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WS 서밋 서울 2024` 내달 열린다…"10주년 기념해 최대 규모로 준비"
AWS(아마존웹서비스)는 오는 5월 16일과 17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AWS 서밋 서울 2024'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AWS 서밋 서울'은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기술 컨퍼런스다. 이번 행사는 10주년을 기념해 2015년 첫 행사 이래 최대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생성형AI(인공지능)가 중점적으로 다뤄진다. 클라우드 및 생성형 AI 혁신을 다루는 70개 이상의 고객사 세션을 포함해 100개 이상 세션으로 구성되며, 60개 이상 파트너사가 세션 및 엑스포 부스를 통해 AWS에서 운영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행사 첫날 기조연설에서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서밋의 의의, 올해 행사 내용 소개와 함께 AWS의 국내 투자 및 지원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프란체스카 바스케즈 AWS 프로페셔널서비스 및 생성형AI혁신센터 부사장이 AI기반 혁신의 미래를 주제로 연단에 오른다. 또한 AWS 고객사와 파트너사인 앤스로픽, SK텔레콤, 우아한형제들이 AWS와의 협력 및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혁신 사례를 공유한다.

행사 둘째 날에는 기술적인 영역에 보다 집중한다. 생성형AI를 중심으로 AI·ML(머신러닝), 분석, 보안, 데브옵스, 최신 애플리케이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마이그레이션 전략 등 최신기술에 대해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버너 보겔스 아마존 부사장 겸 CTO(최고기술책임자)와 맷 우드 AWS 제품 담당 부사장의 화상 기조연설도 진행된다. 또 인프랩, 카카오페이증권, 센드버드 및 윤석찬 AWS 수석 테크 에반젤리스트가 연단에 올라 AWS 주요 서비스 및 기술에 대한 인사이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AWS에 따르면 방문객들은 양일 간 현장 엑스포를 통해 새로운 기술 아이디어와 최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체험존에서는 모빌리티·로보틱스 등 다양한 산업군과 연계된 생성형AI 기반 창의적인 솔루션에 대한 데모가 시연될 예정이다. 고객들은 현대자동차와 AWS의 협업을 기반으로 생성형AI로 구동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을 체험할 수 있으며, 다양한 AWS 서비스를 통해 작동하는 언어와 댄스 동작을 구현하는 AI기반 로봇도 만나볼 수 있다.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는 "지금까지 10만여명에게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해온 AWS 서밋 서울이 어느덧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AWS는 앞으로도 생성형AI 시대를 위한 핵심 역할을 하며 고객과 함께 산업과 기업 전반의 혁신을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행사인 이번 AWS 서밋 서울 2024를 통해 조직의 효율성과 성장력 제고를 위한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기술 활용에 관한 귀중한 인사이트와 경험을 얻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