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매로 태어나 남매로 살다 함께 떠난 최고령 샴쌍둥이…"각자 삶 존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매로 태어나 남매로 살다 함께 떠난 최고령 샴쌍둥이…"각자 삶 존중"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 조지·로리 샤펠, 하늘나라로.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인 조지 샤펠과 로리 샤펠이 62세로 별세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7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자세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1961년 9월 18일 펜실베이니아에서 여성 샴쌍둥이로 태어난 이들은 두 몸을 가졌지만, 두개골이 연결돼 있어 뇌와 필수 혈관 30%를 공유했다.

이들은 샴쌍둥이 중에서도 2∼6%를 차지하는 가장 희귀한 사례에 해당한다고 미국 NBC 방송은 전했다.


조지와 로리는 나란히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졸업한 뒤 펜실베이니아의 한 병원에서 6년간 일했다. 그 뒤 이들은 조지가 컨트리 가수로 활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병원을 그만두고 함께 독일, 일본 등지로 공연 투어를 떠났다.
이들은 생전에 서로의 사생활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로리는 1997년 다큐멘터리에서 "서로에게서 떠날 수 없다고 해서 우리가 온전히 자신만의 프라이버시를 가질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로리는 조지가 컨트리 음악 연습을 할 때면 함께 음악실에 조용히 머물며 동생이 음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한다. 2007년에는 조지가 자신이 트랜스젠더라고 밝히면서 이들이 생물학적으로는 동성이지만 다른 젠더를 가진 첫 샴쌍둥이로 기록되기도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