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쿠팡 와우멤버십 4990원→7890원 인상에 소비자들 `시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쿠팡 와우멤버십 4990원→7890원 인상에 소비자들 `시끌`
연합뉴스

쿠팡이 와우멤버십 월 회비를 기존 4990원에서 7890원으로 58.1% 인상한 가운데,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가격 인상을 단행한지 얼마 되지 않아 잇따라 추가 인상을 하면서 불매를 선언하는 소비자도 나오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육아카페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쿠팡 멤버십 인상안을 두고 소비자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회원을 유지하겠다는 소비자들의 경우 "내 시간과 노력, 오프라인 쇼핑 시간 절약까지 생각하면 월 8000원 정도는 고정비로 쓸 수 있다"는 입장이다.

기저귀아 분유 등 아기 유아용품을 새벽 배송으로 받아왔던 소비자도 "쿠팡은 포기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반면 7월 이후 탈퇴하겠다는 소비자도 많다. 쿠팡은 기존 멤버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는 7월 이후부터 인상된 가격을 적용한다.


한 소비자는 "쿠팡이 언젠가 회비를 올릴 줄은 알았지만, 한 번에 58% 인상은 선을 넘었다"고 언급했다.
또다른 소비자도 "쿠팡플레이와 쿠팡이츠 배달서비스는 원하지도 않는데 묶어서 회비를 내게 하는 것은 소비자의 서비스 선택권 박탈"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총선이 끝나자마자 회비 인상을 단행한 것을 두고 불만을 표하는 의견도 있었다. 유통업계에서는 이번 인상안을 두고 쿠팡측이 로켓 배송이 한 번 이용한 고객이 계속 이용하도록 만드는 '락인 효과'가 크고, 로켓배송이 가능한 지역을 뜻하는 '쿠세권'을 전국 70% 지역에 구축해 놓은 만큼 탈퇴 규모가 크지 않을 것이란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편 쿠팡 활성 고객(분기에 한 번이라도 제품을 산 고객)은 작년 말 2100만명으로 전년보다 16% 증가했고, 와우 멤버십 회원은 지난해 말 1400여명으로 전년 대비 27% 늘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