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한국전 영화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단편 '전쟁의 아이들' 출연할 한국계 아동 모집
"출연할 아동은 한국어 구사해야"
'더 이퀄라이저' 제작 토니 엘드리지도 참여
美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한국전 영화 만든다
미국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아널드 전 감독 SNS 캡처]

미국 할리우드에서 배우 겸 감독으로 활동하는 한인 2세 아널드 전(한국명 전효공·48) 씨가 최근 한국전쟁을 소재로 한 단편 영화 제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미국 동포사회에 따르면 전 감독은 어린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한국전쟁 영화 '전쟁의 아이들(Children of War)'을 제작하기로 하고, 영화에 출연할 한국계 아동을 공개 모집 중이다.

전 감독은 이달 말까지 미숙과 영일, 성모와 정민 등 4명의 배역을 담당할 5∼10세 한국계 아동의 오디션 참가 신청을 받는다. 영화 제작에 참여할 아동은 모든 배역에서 한국어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아동 등이 참여하게 될 영화는 올해 여름 중에 촬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할리우드 영화 '더 이퀄라이저'와 '네이키드 트루' 등 제작에 참여한 토니 엘드리지가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전 감독은 12년 전 한국전쟁 생존자인 부친 앤드루 전(한국명 전영일) 씨의 경험담을 처음 듣고, 언젠가 영화로 만들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한국전쟁은 부모 세대에게 아픈 기억이지만, 지울 수 없는 역사이기도 하다는 입장이다. 1세대의 이야기를 3세, 4세에게 제대로 전달하는 게 2세대의 책임이라고 생각해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는 것이다.

전 감독은 현재 영화 제작을 위해 15만 달러(약 2억600만원)를 목표로 온라인상에서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메사추세츠 보스턴 출신인 전 감독은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UC어바인)에서 역사학을 전공했다.

그는 '키딩', '빅뱅 이론', '하와이 파이브 오', '필라델피아는 언제나 맑음' 등에 배우로 출연했다. 그가 출연한 아마존 오리지널 시리즈 '높은 성의 사나이'는 미국 4대 시상식 중 하나인 에미상을 수상했다.

영화 제작자로서는 2007년 로스앤젤레스 한인 타운에서 주류점을 운영하는 흑인의 이야기를 다룬 '엘리스 리큐어 스토어'를 선보여 이듬해 '할렘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단편 영화상을 받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美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한국전 영화 만든다
아널드 전 감독이 제작할 예정인 '전쟁의 아이들'. [아널드 전 감독 SNS 캡처]

美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한국전 영화 만든다
[아널드 전 감독 SNS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